돌아온 탕자의 비유

조회 수 3347 추천 수 0 2010.06.05 18:24:38

또 그분께서 이르시되,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는데 그 중의 작은아들이 자기 아버지에게 이르기를, 아버지여, 재산 중에서 내게 돌아올 몫을 주소서, 하니 아버지가 자기 살림을 그들에게 나누어 주매 그 뒤 며칠이 안 되어 작은아들이 전부 모아 가지고 먼 나라로 가서 거기서 허랑방탕하게 살며 자기 재산을 허비하더니 그가 다 탕진한 뒤에 그 땅에 큰 기근이 들어 그가 비로소 궁핍하게 되니라. 그가 가서 그 나라의 국민 중 하나에게 연합하니 그 사람이 그를 자기의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니라. 그가 돼지들이 먹는 곡식 껍질로 자기 배를 채우려 하되 아무도 그에게 주지 아니하므로 그제야 그가 정신을 차리고 이르되, 내 아버지께는 빵이 풍족하여 나누어 줄 수 있는 품꾼이 얼마나 많은가! 그런데 나는 굶어 죽는구나. 내가 일어나 내 아버지께 가서 그분께 이르기를, 아버지, 내가 하늘을 대적하여 죄를 짓고 아버지 앞에 죄를 지었사오니 더 이상 아버지의 아들이라 불릴 자격이 없나이다. 나를 아버지의 품꾼 중 하나로 삼아 주소서, 하리라, 하고 일어나서 자기 아버지께로 가니라. 그러나 그가 아직 멀리 떨어져 있을 때에 그의 아버지가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달려가 그의 목을 껴안고 그에게 입을 맞추매 아들이 그에게 이르되, 아버지, 내가 하늘을 대적하여 죄를 짓고 아버지의 눈앞에서 죄를 지었사오니 더 이상 아버지의 아들이라 불릴 자격이 없나이다, 하나 아버지가 자기 종들에게 이르되,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가 그에게 입히고 그의 손에 반지를 끼우고 그의 발에 신을 신기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여기로 끌어와 잡으라. 우리가 먹고 즐기자. 이 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그를 잃어버렸다가 찾았노라, 하니 그들이 즐거워하기 시작하더라. 이제 그의 큰아들은 들에 있더라. 그가 오면서 집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에 음악과 춤추는 소리를 듣고 종들 중의 하나를 불러 이것들이 무엇을 뜻하는지 물으니 종이 그에게 대답하되, 당신의 동생이 돌아왔는데 당신의 아버지가 그를 무사히 건강하게 받아들였으므로 살진 송아지를 잡았나이다, 하매 그가 노하여 들어가려 하지 아니하니 그러므로 그의 아버지가 나와서 그에게 간청하매 그가 응답하여 자기 아버지께 이르되, 보소서, 이 여러 해 동안 내가 아버지를 섬기며 어느 때고 아버지의 명령을 어긴 적이 없었거늘 아버지께서 내가 내 친구들과 함께 즐기도록 내게 염소 새끼 한 마리도 주지 아니하셨나이다. 그러나 아버지의 살림을 창녀들과 함께 삼켜 버린 아버지의 이 아들이 돌아오매 즉시 아버지께서 그를 위해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나이다, 하니 아버지가 그에게 이르되, 아들아, 너는 항상 나와 함께 있고 내게 있는 모든 것은 네 것이니라. 이 네 동생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으며 잃어버렸다가 찾았으니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하는 것이 마땅하니라, 하니라. (눅15:11~32)

사복음서 중 오직 누가복음에만 기록된 이 '탕자의 비유'는 죄인을 찾는 하나님의 사랑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이 비유의 말씀에 관하여 많이 들을 수 있었던 것은 믿음의 삶을 사는 자들이 하나님을 떠나서 방탕하다가 되돌아 오는 경우를 종종 목격하고 있기 때문인데, 사실 이 비유의 말씀은 더욱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비유의 첫번째 부분(11-24절)은 잃었던 것을 다시 찾는데 대한 기쁨을 말하고 있으며 두 번째 부분(25-32절) 대조적으로 맏아들의 냉혹한 태도를 다루고 있습니다.

우선 결론부터 말하자면 맏아들은 오랜 시간동안 하나님과 더불어 선택된 백성으로 살아온 이스라엘 백성들을 의미하며, 소위 탕자로 일컬어지는 작은 아들은 이방인들을 포함한 하나님으로부터 멀리 있었던 자들을 말합니다. 그의 모습은 실상 오늘날 하나님을 벗어나 죄 가운데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과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우리는 둘째 아들의 삶을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는 아버지로부터 많은 재산을 상속 받고 자신의 생각을 따라 살았지만 결국에는 구걸하는, 즉 거지의 신세가 되고 말았습니다. 우리가 그를 통해 볼 수 있는 것은 그가 한 때는 많은 친구들을 두고 세상의 모든 행복을 소유한 것처럼 보였지만 그가 모든 것을 잃게 되었을 때 그에게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더욱이 그 땅에 기근까지 있어서 그가 돼지들이 먹는 곡식껍질로 배를 채우고자 하여도 아무도 그에게 주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한 때는 같이 어울렸을 친구들이었지만 재산이 탕진된 지금은 오히려 부담스러운 존재가 되어버리고 만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세상은 우리가 많은 것들을 소유할 때 친구처럼 다가오지만 모든 것을 잃게 되면 떠나고 말 것입니다. 오직 우리 곁에서 떠나지 않고 지키시는 분은 오직 한 분 하나님이십니다.

그는 더 이상 견딜 수 없는 배고픔으로 인하여 아버지에게 돌아가기로 마음을 정합니다. 그것은 무척이나 자존심이 상하고 어려운 결정이었음이 분명하지만 탁월한 선택입니다. 왜냐하면 세상의 어디에도 그를 일으켜 줄만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의 모습은 진정한 회개가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즉 진정한 회개는 절망적인 자신의 삶을 인정하고 주님께로 돌아오는 것입니다.

우리는 여기에서 회개하고 돌아오는 아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아버지의 모습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버지가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달려가 그의 목을 껴안고 그에게 입을 맞추었습니다. 여기에는 우리는 기다림과 용서하시는 아버지의 모습을 봅니다. 아버지는 아들에 대하여 어떠한 것도 묻지 않고 그를 껴안고 입을 맞춥니다. 우리는 여기에서 은혜의 복음에 대하여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죄의 용서와 구원에 대한 모든 계획들은 우리에게서 온 것이 아니라 주님이 먼저 시작하셨고, 그 일들은 오늘날에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인내로서 우리들이 그분 안으로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계신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아버지의 사랑은 어기에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아버지는 종들에게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가 그에게 입히고 그의 손에 반지를 끼우고 그의 발에 신을 신기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여기로 끌어와 잡으라고 말합니다. 아버지의 집에서 가장 좋은 옷을 입혔다고 하는 것은 아들의 죄를 탕감해 주는 것일 뿐만 아니라 아들로서의 모든 권리가 여전히 유효한 것임을 공표하는 것이며, 반지는 자신의 권위를 나타내는 것으로서 이를 아들에게 주었다고 하는 것은 곧 자신의 권한을 아들에게 위임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신을 신는다고 하는 것은 그가 자유인의 권리를 회복하게 되었음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당시에는 종들은 맨발로 다녔는데, 이 둘째 아들은 먼 나라에 가서 다른 사람의 종의 신세가 되고 말았지만, 그가 아버지께로 돌아와서는 다시 자유인으로서 살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은 사람이 하나님을 떠나서는 반드시 죄에게 종노릇을 하게 되는 반면에 하나님 안에서는 완전한 자유자가 됨을 의미한다. 이 세 가지(옷, 가락지, 신)는 필요성 때문에 제공된 것이라기보다는 아들을 존귀하게 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좀처럼 이해하기 힘든 맏아들의 모습을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의 모습은 죄인들에게 베풀어지는 죄사함과 구원의 은총에 대해서 못마땅하게 여기는 바리새인과 서기관들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모든 유대인들을 상징합니다. 그들이 겉으로는 하나님께 순종하고 율법에 충실한 자(출 4:22)로서 행동하지만 그들이 하나님을 몸과 마음을 다해서 사랑했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맏아들의 이러한 위선적 태도는 작은 아들이 돌아온 사건을 통해서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에게는 이미 많은 상속이 주어졌고, 맏아들로서 누릴 수 있는 많은 권한도 주어졌지만 자신의 동생이 되돌아오고 그 동생을 반기는 아버지의 모습이 못마땅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당연히 아버지와 더불어 동생을 반겨야하는 것이 옳은 것이지만 그는 오히려 아버지에게 불만을 나타냄으로서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고 말았습니다. 그는 재산뿐만 아니라 아버지의 마음조차도 독차지하기를 원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버지의 마음을 제대로 알지 못하기 때문에 나오는 결과들입니다.

우리가 여기서 유대인들을 주목해야 하는 것은 그들이 바로 이 맏아들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영적인 특권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알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그것은 간직하려고만 했지, 나누려고는 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이방인들을 구원으로 인도할 책임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러한 행동을 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들의 마음 안에서 이방인들을 몰아내려고 하고 있습니다. 결국 그들은 책망을 받을 수밖에 없었고, 심지어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박는 일을 저지르고 말았던 것입니다.

탕지의 비유로 일컬어 지는 이 비유의 말씀은 아버지의 곁을 떠났던 둘째 아들의 이야기만을 다룬 내용이 아닙니다. 이 일들은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내용들을 담고 있는 것이며, 이방인들을 구원하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절대적인 의지가 담겨져 있는 비유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이러한 뜻을 헤아려 보다 지혜롭고 능력 있게 세상 속을 살아가면 서 혼들을 구원하는 일에 더욱 수고하는 성도가 되어지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양과 염소의 비유 [49] 이진천 2010-06-05
달란트 비유 [1] 이진천 2010-06-05
열 처녀의 비유 [29] 이진천 2010-06-05
잃어버린 드라크마 비유 이진천 2010-06-05
므나의 비유 이진천 2010-06-05
두 아들의 비유 이진천 2010-06-05
불의한 청지기 비유 이진천 2010-06-05
종의 의무 비유 이진천 2010-06-05
불의한 재판관의 비유 [339] 이진천 2010-06-05
부자와 나사로 비유 이진천 2010-06-05
열매 없는 무화과 나무 비유 [248] 이진천 2010-06-05
지혜로운 청지기 비유 이진천 2010-06-05
요나의 비유 이진천 2010-06-05
악한 농부의 비유 이진천 2010-06-05
큰 잔치의 비유 이진천 2010-06-05
참 포도나무 비유 이진천 2010-06-05
포도원 품군의 비유 이진천 2010-06-05
바리세인과 세리의 기도 비유 이진천 2010-06-05
좁은 문 비유 이진천 2010-06-05
돌아온 탕자의 비유 이진천 2010-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