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에는 그리스인이나 유대인이나 할례자나 무할례자나 바바리인이나 스구디아인이나 매인 자나 자유로운 자가 없나니 오직 그리스도만이 모든 것이요 모든 것 안에 계시느니라. 그러므로 너희는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자요 거룩하고 사랑받는 자로서 긍휼히 여기는 심정과 친절과 겸손한 마음과 온유함과 오래 참음으로 옷 입고 누가 누구와 다툴 일이 있거든 서로 참고 서로 용서하되 그리스도께서 너희를 용서하신 것 같이 너희도 그리하며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입으라. 사랑은 완전하게 매는 띠니라. (골3:11~14)


현대인들은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다는 사실을 매우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모든 세대에 걸쳐서 평등은 그 역사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도 우리는 평등이라는 말을 사용할 수 없을 만큼 수많은 사람들이 차별이라는 굴레 속에서 살아가고 있음을 발견하고 있으며, 또한 그것이 사회적으로도 많은 문제를 낳고 있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평등이라는 말이 가장 구체적으로 설명된 것은 바로 성경입니다. 세계 어디에도 평등을 위한 법은 없습니다. 그들은 그들의 민족적 순수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평등의 사상을 버려야했고, 또한 법을 만드는 사람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서 특정한 사람의 대변자가 되어야만 했습니다. 그러나 성경만은 이 모든 것들에 대하여 옳지 않으며,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 앞에서 동일한 존재라는 사실에 대하여 말씀하고 있습니다.


성경은 “유대인과 그리스인 사이에 차별이 없다”(롬10:12)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하여 성경은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매인 자나 자유로운 자나 모두 한 성령에 의해 침례를 받아 한 몸 안으로 들어왔으며 모두가 마시게 되어 한 성령 안으로 들어왔느니라”(고전12:13)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 말의 의미는 이 세상에서는 사람들이 차별을 둘 수밖에 없음을 전제하고 있으며, 그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개인의 구주로 믿고 영접했다면 이후로는 하나님의 자녀가 된 것이기 때문에 더 이상 이 세상의 기준에 의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왕국에 속한 자로서 새로운 신분을 가지게 된 것을 말하는 것이고, 또한 그들이 하나님의 통치권 아래 있음을 말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들은 자신이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자요 거룩하고 사랑받는 자”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있어야만 합니다. 만일 우리가 여전히 사람들에 대하여 차별의 시각으로 보고 있다면 그는 여전히 세상에 속한 상태로 살아가고 있는 것을 고백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들이 하나님께 속한 자로서 세상을 살아가는 방식에 대하여 소개하기를 “긍휼히 여기는 심정과 친절과 겸손한 마음과 온유함과 오래 참음으로 옷 입고 누가 누구와 다툴 일이 있거든 서로 참고 서로 용서하되 그리스도께서 너희를 용서하신 것 같이 너희도 그리하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권면을 하신 이유는 그것이 결코 지키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세상은 이미 악한 것들의 지배 아래 놓여있습니다. 그곳에서 주님의 마음으로 살아가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마귀들은 수많은 방법들을 통하여 할 수만 있으면 그리스도인들을 넘어뜨리기 위해서 힘쓸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러한 명령을 지켜야 하는 이유는 그것이 우리 자신을 죄로부터 보호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용서와 관련하여 예수님께서는 “누구를 대적할 것이 너희에게 있거든 용서하라. 그리하여야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너희의 범법을 용서하시리라”(막11:25)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만일 여전히 세상의 기준에 따라 주님의 명령을 무시하고 살게 된다면 그는 주님으로부터 엄청난 책망을 듣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매우 흥미로운 명령을 하나 듣게 되는데, 그것은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입으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이유를 설명하면서 “사랑은 완전하게 매는 띠니라”고 말씀하십니다. 결국 사랑이 없는 모든 말과 행동들은 모두 가식적인 것으로 그것이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는데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 사실상 사랑이 없는 모든 경건한 행동들은 모든 종교에서 이미 흉내를 내고 잇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의 특별함은 바로 그의 내면에 사랑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성경의 가르침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를 위해 자신을 향기로운 헌물과 희생물로 하나님께 드리신 것 같이 사랑 안에서 걸으라”(엡5:2)는 말씀을 기억하고 그 일을 위해 수고해야 합니다. 과연 우리의 삶이 사랑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인지를 돌아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3 동역자 5 (골4:15~18) 이진천 2013-06-18
32 동역자 4 (골4:14) 이진천 2013-06-11
31 동역자 3 (골4:12-13) 이진천 2013-06-03
30 동역자 2 (골4:10~11) 이진천 2013-05-29
29 동역자 1 (골4:7~9) 이진천 2013-05-21
28 우리를 위해 기도하라(골4:2~6) 이진천 2013-05-14
27 주인들아(골4:1) 이진천 2013-05-06
26 종들아(골3:22~25) 이진천 2013-05-01
25 아버지들아(골3:21) 이진천 2013-04-17
24 자녀들아(골3:20) [1] 이진천 2013-04-10
23 남편들아(골3:19) 이진천 2013-04-03
22 아내들아(골3:18) 이진천 2013-03-27
21 시와 찬송가와 영적 노래(골3:15~17) [1] 이진천 2013-03-20
» 이 모든 것 위에 사랑을 입으라(골3:11~14) 이진천 2013-03-06
19 서로 거짓말하지 말라(골3:9~10) [1] 이진천 2013-02-27
18 그리스도인들이 버려야 할 것들(골3:7~8) [1] 이진천 2013-01-16
17 너희 지체들을 죽이라(골3:5~6) 이진천 2013-01-09
16 위에 있는 것들을 추구하라(골3:1~4) 이진천 2013-01-02
15 사람들의 명령들과 교리(골2:20-23) [1] 이진천 2012-12-26
14 너희 보상을 빼앗지 못하게 하라(골2:18~19) 이진천 2012-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