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안에서 일하사(빌2:13~16)

조회 수 1030 추천 수 0 2012.06.20 15:43:41


너희 안에서 일하사 자기가 참으로 기뻐하는 것을 원하게도 하시고 행하게도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라. 모든 일을 불평이나 시비가 없이 할지니 이것은 너희가 흠이 없고 무해한 자 곧 구부러지고 비뚤어진 민족 가운데서 책망 받을 것이 없는 하나님의 아들들이 되게 하려 함이라. 그런 민족 가운데서 너희가 세상에서 빛들로 빛나며 생명의 말씀을 제시하나니 이로써 나는 내가 헛되이 달음질하지 아니하고 헛되이 수고하지 아니한 것에 대해 그리스도의 날에 기뻐하리라. (빌2:13~16)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착각하는 것 가운데 하나는 자신이 주님의 일들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유감스럽게도 성경은 우리가 하는 모든 수고의 이면에 주님께서 함께 하고 있음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바울은 자신이 온 맘을 다해 수고하는 것들에 대하여 “내가 그들 모두보다 더 많이 수고하였으나 내가 아니요, 오직 나와 함께하신 하나님의 은혜로다”(고전15:10)라고 고백합니다. 그가 주님의 일들을 행하면서 얻어진 결실들은 자신의 노력이나 수고로 얻어진 것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 얻어진 것이었습니다.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모든 선한 일에서 너희를 완전하게 하사 자신의 뜻을 행하게 하시고 자신의 눈앞에서 매우 기쁜 것을 너희 안에서 이루시기를 원하노라”(히13:21)고 말합니다. 즉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되었다는 것은 곧 주님께서 일하시는 도구가 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빌립보 성도들에게 “너희 안에서 일하사 자기가 참으로 기뻐하는 것을 원하게도 하시고 행하게도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라”고 말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성도들과 더불어 다양한 방법으로 그분의 사역을 하십니다. 그것이 순종하는 사람들의 눈에는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활동은 여러 가지나 모든 것 안에서 모든 것을 행하시는 하나님은 같으시되”(고전12:6)라는 말씀에서 보는 것과 같이 그리스도인들의 모든 일을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사람들의 부요함과 가난함, 그리고 각종 기적과 심지어 연약함까지도 하나님의 일하심 안에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까닭에 그리스도인들은 모든 일들에 대하여 “불평이나 시비가 없이”해야만 합니다. 그들이 처한 상황이 비록 고통스러울지라도 그것조차도 하나님의 은혜아래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쓴 그의 서신을 통하여 “나는 모든 곳에서 남자들이 진노하거나 의심하지 않고 거룩한 손을 들어 기도하기를 원하노라”(딤전2:8)고 권면합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든지 오히려 상대방을 축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베드로는 “불평 없이 서로 대접하라”(벧전4:9)고 말씀하고 있는데, 이는 곧 상대방에게 불만이 있을지라도 오히려 그에게 선대할 것을 가르치는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자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당연히 세상의 빛들이 되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도 “너희 빛을 사람들 앞에 비추어 그들이 너희의 선한 행위를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마5:16)고 명령하셨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마치 구원을 받은 것으로 이 세상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한 것처럼 착각하고 살아갑니다. 그러나 그들은 자신이 그리스도의 심판석 앞에 서게 될 날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만 합니다. 바울은 고린도 성도들에게 “우리 모두가 반드시 그리스도의 심판석 앞에 나타나리니 이로써 각 사람이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자기가 행한 것에 따라 자기 몸 안에 이루어진 것들을 받으리라”(고후5:10)고 경고합니다. 이것은 우리가 세상에서 선하게 살아야 하는 이유들을 분명하게 제시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을 사는 동안 행실을 바르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베드로는 그의 서신을 통하여 “이방인들 가운데서 너희 행실을 정직하게 하라. 이것은 그들이 너희더러 악을 행하는 자라고 비방하다가도 자기들이 바라볼 너희의 선한 행위들로 인해 그 돌아보시는 날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려 함이라”(벧전2:12)고 말씀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이 땅을 사는 동안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사는 것을 지극히 당연한 것입니다. 그것은 오직 정직하게 살면서 선하게 살아갈 때 가능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그리스도인들의 행실을 통해 하나님을 판단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곧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에서 얼마나 본이 되는 생활을 하는가에 따라서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실 수도 있으며, 반대로 부끄럽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의 선한 행실은 정상적인 그리스도인들에게 매우 당연한 것입니다. 또한 그들은 세상을 향해 “생명의 말씀을 제시”함으로 사람들을 구원으로 인도하기 위해 힘쓸 것이 분명합니다.


바울은 자신의 삶에 대하여 “헛되이 달음질하지 아니하고 헛되이 수고하지 아니한 것”이라고 평가합니다. 그의 삶은 비록 비참하게 보였지만 스스로 매우 만족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이미 자신의 삶에 대하여 “내가 달음질하는 것이나 달음질한 것이 헛되지 아니하게 하려 함이라”(갈2:2)고 다짐한 바가 있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내가 너희를 위하여 헛되이 수고하였을까 너희로 인해 염려하노라”(갈4:11)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죽음을 앞둔 상황에서 자신의 삶이 결코 헛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고백함과 동시에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은즉 이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관이 예비되어 있나니 [주] 곧 의로우신 심판자께서 그 날에 그것을 내게 주실 것이요, 내게만 아니라 그분의 나타나심을 사랑하는 모든 자들에게도 주시리라”(딤후4:7~8)고 고백함으로서 스스로의 삶을 평가하고 있습니다. 분명한 사실은 그가 비록 세상에서는 수많은 고통의 시간들을 보낸 자이지만(고후11:23-27), 그는 성공한 복음 전도자이며, 주님 앞에 당당하게 설 수 있는 자이기도 합니다. 바울의 모습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을 갖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5 문안과 인사(빌4:21~23) 이진천 2012-09-19
24 나의 고난에 함께 참여하였으니(빌4:14~20) 이진천 2012-09-12
23 내가 어떤 처지에 있든지(빌4:10~13) 이진천 2012-09-05
22 곰곰이 생각해야 할 8가지(빌4:8~9) 이진천 2012-08-29
21 아무것도 염려하지 말고(빌4:4~7) 이진천 2012-08-22
20 유오디아와 순두게(빌4:1~3) 이진천 2012-08-15
19 우리의 생활방식은 하늘에 있으며(빌3:17~21) 이진천 2012-08-08
18 푯대를 향해(빌3:13~16) 이진천 2012-08-01
17 그분의 죽으심과 일치하게 되어(빌3:10~12) 이진천 2012-07-25
16 그리스도를 위하여(빌3:4~9) 이진천 2012-07-18
15 우리가 곧 할례자니라(빌3:1~3) 이진천 2012-07-11
14 에바브로디도(빌2:25~30) 이진천 2012-07-04
13 나와 함께 복음 안에서(빌2:19~24) 이진천 2012-06-27
» 너희 안에서 일하사(빌2:13~16) 이진천 2012-06-20
11 두려움과 떨림으로(빌2:9~12) 이진천 2012-06-13
10 너희 안에 이 생각을 품을지니(빌2:5~8) 이진천 2012-06-05
9 그리스도인의 의무(빌2:1~4) 이진천 2012-05-22
8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하라(빌1:25~30) 이진천 2012-05-16
7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시요(빌1:19~24) 이진천 2012-05-09
6 겉치레로 하든지 진실로 하든지(빌1:12~18) 이진천 2012-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