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울을 호송함(사도행전23:31-35)|

조회 수 2609 추천 수 0 2010.06.09 00:23:09

바울은 그가 죄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천부장을 통하여 유대인의 죽음의 손으로부터 구출해 내셨습니다. 유대인들은 치밀한 계획 속에 바울을 죽이려 했지만 결국 죽일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인간의 생사가 하나님에게 있음을 새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아직도 바울이 감당해야할 사역의 많은 부분을 이루시기 위해서 예상치도 않았던 이방인 천부장을 통하여 그를 죽음으로부터 보호하셨고, 바울은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능력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군병들의 호위 속에 가이사랴에 있는 총독 벨릭스 앞에 무사히 인도되어졌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바울을 통하여 아무도 생각지 못한 일들을 이루어가고 계신 것입니다. 처음부터 유대인들은 바울이 곧 그들의 손에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천부장도 그의 장래에 대해 불투명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며, 바울 자신조차도 언제 죽을지 모르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울을 그의 계획대로 움직이고 계셨던 주변의 모든 자들을 통하여 바울을 로마로 인도해 내는 일을 계속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맡겨진 인생

바울은 자신이 이 일을 해결해 보기 위해 어떠한 노력도 기울일 수 없었습니다. 다만 감옥에 갇혀있는 그로서는 그들이 시키는 대로 움직일 뿐이었습니다. 더욱이 중요한 사실은 바울이 이 일에 매우 익숙하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에게 불리한 일이 전개되면은 매우 당황합니다. 그리고 불리한 상황을 역전시키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곤 합니다. 그러나 가져다 주는 결과는 심한 좌절감과 열등감뿐입니다. 세상의 주관자가 하나님이심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그분의 계획 속에 살아가고 있고, 우리는 그분에게 맡겨진 인생인 것입니다. 맡겨진 인생을 사는 자가 할 수 있는 것은 소유주에게 희망을 갖는 길뿐입니다. 그분만이 실제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목표로 이르는 길

바울은 전에 빌립보 교회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만난 적이 있습니다. 자신의 노력과 열심만으로 빠져나올 수 있는 길이 있었지만 그는 매맞고, 감옥에 갇혀 착고에 매이는 신세를 자초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그 속에서 찬양을 하고 있었고 하나님은 옥문이 열리고 간수가 회개하는 기적을 일으키셨던 것입니다. 바울은 이미 맡겨진 인생을 사는 자의 모범을 보이고 있었던 것입니다. 성공적인 인생을 사는 것은 그리 쉽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위대한 전도자 바울을 만드심에 있어서 수 없이 매맞고, 갇히고, 수치와 모욕을 당하게 하셨듯이 그리스도 안에서 사는 성도들의 삶이 더욱 아름다워지기 위해서는 이처럼 많은 환난과 역경을 감수해야 하는 것입니다. 금이 제련되어지는 과정에서 수없이 많은 공정을 필요로 하듯이 하나님의 사람이 만들어지는 과정에는 많은 고난이 함께 뒤따르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야고보는 '너희 중에 고난 당하는 자 있느냐 저는 기뻐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의 고난의 수준만큼 믿음은 금과 같이 변하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목표로 이르는 길이 그리 순탄할 수만은 없습니다. 바울이 로마로 이르는 과정에 많은 인고의 세월을 보냈듯이 우리의 복음 사역에 하나님의 계획을 이루는 과정에도 수없이 많은 인고의 세월을 필요로 하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간섭

하나님은 결코 우리가 당하는 모든 일들에 대하여 방관하시지 않을 것입니다. 바울이 수없이 많은 죽음의 위기 속에서 살아나듯이 하나님는 범사에 간섭하실 것입니다. 심지어 우리를 전혀 예상치 못한 자들로부터 보호해 주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눈동자와 같이 지켜보고 계십니다. 더 엄밀히 말한다면 우리 안에 들어오셔서 우리와 함께 동행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위대한 믿음의 선진들이 꼭 한 번씩 실수했었던 것은 주님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사실을 잃어버렸었다는 것입니다. 우리도 그런 실수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실수를 깨닫고 회개하여 주님이 우리 안에서 일하시도록 했던 그들의 모습처럼 우리들도 주님으로 하여금 일하실 수 있도록 해야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9 베드로의 설교Ⅰ(사도행전2:14-36) [2] 이진천 2010-06-09
128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사도행전 13:21-23)| [1] 이진천 2010-06-09
127 바울의 강론(사도행전 28:23-31) 이진천 2010-06-09
126 바울이 로마에 도착함 (사도행전 28:11-22) 이진천 2010-06-09
125 바울의 로마 여행 3 (사도행전 28:1-10) [1] 이진천 2010-06-09
124 바울의 로마 여행 2(사도행전 27:9-26)| [1] 이진천 2010-06-09
123 바울의 로마여행 1(사도행전27:1-8)| [1] 이진천 2010-06-09
122 복음에 미친 자 바울(사도행전26:24-32)| 이진천 2010-06-09
121 종교와 복음(사도행전26:1-23)| [1] 이진천 2010-06-09
120 베스도와 아그립바(사도행전25:13-27)| 이진천 2010-06-09
119 베스도의 재판(사도행전25:1-12)| [1] 이진천 2010-06-09
118 바울의 변론(사도행전24:10-27)| 이진천 2010-06-09
117 대제사장 아나니아의 고소(사도행전24:1-9)| [1] 이진천 2010-06-09
» 바울을 호송함(사도행전23:31-35)| [1] 이진천 2010-06-09
115 유대인의 음모(사도행전23:12-30)| 이진천 2010-06-09
114 공회 앞에 선 바울(사도행전23:1-11)| [1] 이진천 2010-06-09
113 바울의 간증 2 (사도행전22:17-30)| 이진천 2010-06-09
112 바울의 간증 (사도행전22:2-22:16)| [1] 이진천 2010-06-09
111 변명할 기회를 얻음(사도행전21:37-22:1)| [1] 이진천 2010-06-09
110 바울의 결박(사도행전21:27-36)| 이진천 2010-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