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빌라도가 대제사장들과 관리들과 백성을 불러 모으고

14 이르되 너희가 이 사람이 백성을 미혹하는 자라 하여 내게 끌고 왔도다 보라 내가 너희 앞에서 심문하였으되 너희가 고발하는 일에 대하여 이 사람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고

15 헤롯이 또한 그렇게 하여 그를 우리에게 도로 보내었도다 보라 그가 행한 일에는 죽일 일이 없느니라

16 그러므로 때려서 놓겠노라

17 명절을 당하면 반드시 한 사람을 놓아주더라

18 무리가 일제히 소리 질러 이르되 이 사람을 없이하고 바라바를 우리에게 놓아 주소서 하니

19 이 바라바는 성중에서 일어난 민란과 살인으로 말미암아 옥에 갇힌 자러라

20 빌라도는 예수를 놓고자 하여 다시 그들에게 말하되

21 그들은 소리 질러 이르되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하는지라

22 빌라도가 세 번째 말하되 이 사람이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나는 그에게서 죽일 죄를 찾지 못하였나니 때려서 놓으리라 하니

23 그들이 큰 소리로 재촉하여 십자가에 못 박기를 구하니 그들의 소리가 이긴지라

24 이에 빌라도가 그들이 구하는 대로 하기를 언도하고

25 그들이 요구하는 자 곧 민란과 살인으로 말미암아 옥에 갇힌 자를 놓아 주고 예수는 넘겨 주어 그들의 뜻대로 하게 하니라


누가복음 안에서의 빌라도는 예수님을 석방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이 서신이 이처럼 빌라도를 변호하려 하는 이유는 아마도 로마인으로 고위직에 있었던 데오빌로에게 써 보낸 것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는 이전에도 몇 차례에 걸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는데, 이 고소는 종교 문제이므로 유대인들에게 해결하라고 했던 점(요 18:31; 19:6,7)이나 이 사건을 헤롯에게로 넘기려 했던 점(7절)을 통해 그가 예수님을 석방시키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는 지금 여전히 예수님을 석방시키기 위해서 바라바라는 사람을 앞에 두고 누구를 풀어주어야 하는지를 물음으로서 예수님의 죄 없음을 백성들에게 항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백성들은 결국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빌라도가 예수님을 풀어주기 위해서 데려왔던 바라바는 당시 로마에 대항하여 반란을 일으킨 자이며 살인을 서슴지 않은 혁명가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포악하고 매우 거친 자였지만 유대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그리 거부감을 가지지 않아도 될 만한 인물이었습니다. 오히려 그는 당시 로마의 식민지로 있었던 유대인들의 눈에는 영웅시 될 수도 있는 인물이었습니다. 군중들은 예수님이 수많은 권능을 행하실 때에는 그분을 좇았지만 이제 초라한 모습으로 체포당하신 처지가 되자 이제는 예수님을 죽이기 위해 오히려 바라바를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들에게 바라바는 그리 위협적인 자로 보이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서 한 가지 주목해서 볼 것은 그들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요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처럼 한 목소리고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려 한 것은 그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합니다. 당시에는 무수히 많은 사형의 방법이 있지만 그들이 오직 십자가에 못 박을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요구는 대제사장에 의해 계획된 것이었습니다(막15:11). 그리고 이러한 죽음에 관한 예언은 이미 성경에 예언된 것이기도 했습니다(민 21:9; 시 22:15; 슥 12:10). 그들은 자신들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하나님의 말씀을 이루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 십자가 형벌은 본래 카르타고에서 생겨난 처형법이었는데 로마 제국에서도 중죄인에 대해 이 형벌을 사용한 것 같으며 유대인들이 이 처형법을 통해 예수님을 죽이라고 요구한 것으로 보아 당시에도 십자가 처형이 잘 알려져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서 흥미로운 부분은 누구가 지속적으로 예수님을 죽이려는 자들이 대제사장을 비롯한 유대인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마태와 마가복음에서는 예수님을 끌고 간 자들이 빌라도 총독의 군병이라고 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마27:27; 막15:16). 누가가 이처럼 빌라도에 대하여 변호하려는 것은 앞 서 소개한대로 이 서신이 로마인이었던 데오빌로에게 쓴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결코 로마와 유대인들과의 관계를 적대적으로 보이지 않게 하려고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빌라도의 행위가 용서받을 수 잇다는 것을 말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그는 분명하게 예수님이 죄가 없음을 알고 있었지만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유지하기 위하여 유대인들과 타협을 했고, 결국에는 예수님을 그들의 군병들에 의해 십자가에 못 박아 죽였기 때문입니다. 그의 우유부단함이 지적을 받아야 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여기서 분명하게 알아야 하는 것이 있다면 예수님은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아 죽으시기 보다는 오히려 대제사장이 계획하고 그들이 백성을 선동하여 결국에는 백성들에 의해 죽으셨다는 것입니다.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라고 외치는 유대인들의 모습을 기억하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4 슬픈 빛을 띤 두 사람(눅24:13-17) 이진천 2017-03-03
173 시체가 보이지 아니하더라(눅24:1-12) 이진천 2014-12-26
172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눅23:44-49) 이진천 2014-12-23
171 아직도 믿지 못하고(눅23:39-43) 이진천 2014-12-10
170 유대인의 왕(눅23:26-38) 이진천 2014-12-09
»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눅23:13-25) 이진천 2014-12-08
168 헤롯과 빌라도(눅23:8-12) 이진천 2014-12-02
167 이 사람에게 죄가 없도다(눅23:1-7) 이진천 2014-12-01
166 네가 그리스도이거든 우리에게 말하라(눅22:66-71) 이진천 2014-11-25
165 예수를 희롱하고 때리며(눅22:63-65) 이진천 2014-11-20
164 닭 울기 전에(눅22:54-62) 이진천 2014-11-19
163 그 귀를 만져 낫게 하시더라(눅22:47-53) 이진천 2014-11-18
162 시험에 들지 않게 일어나 기도하라(눅22:39-46) 이진천 2014-11-17
161 내게 관한 일이 이루어져 감이니라(눅22:35-38) 이진천 2014-11-11
160 누가 크냐?(눅22:24-34) 이진천 2014-11-03
159 나를 기념하라(눅22:14-23) 이진천 2014-10-31
158 유월절을 준비하여 우리로 먹게 하라(눅22:7-13) 이진천 2014-10-30
157 유다에게 사탄이 들어가니(눅22:1-6) 이진천 2014-10-28
156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눅21:34-38) 이진천 2014-10-27
155 무화과나무와 모든 나무를 보라(눅21:29-33) 이진천 2014-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