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말씀하실 때에 한 무리가 오는데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라 하는 자가 그들을 앞장서 와서

48 예수께 입을 맞추려고 가까이 하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유다야 네가 입맞춤으로 인자를 파느냐 하시니

49 그의 주위 사람들이 그 된 일을 보고 여짜오되 주여 우리가 칼로 치리이까 하고

50 그 중의 한 사람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오른쪽 귀를 떨어뜨린지라

51 예수께서 일러 이르시되 이것까지 참으라 하시고 그 귀를 만져 낫게 하시더라

52 예수께서 그 잡으러 온 대제사장들과 성전의 경비대장들과 장로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왔느냐

53 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을 때에 내게 손을 대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제는 너희 때요 어둠의 권세로다 하시더라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목적은 모든 사람을 구원에 이르도록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일을 완성하기 위해서 십자가에서 죽으셔야만 했습니다. 이 일들은 이미 성경을 통해서 예언되어진 것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사실을 수차례에 걸쳐서 제자들에게 말했지만 그들은 귀담아 듣지 않았습니다. 베드로와 같은 이는 오히려 그럴 수 없노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마지막 때가 가까워 오고 있었고, 제자들도 이 사실을 느끼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대제사장은 가룟 유다를 매수하고 종을 보내 예수님을 잡아 오도록 합니다.

베드로는 지금의 상황이 매우 당황스러웠을 것입니다. 그는 이전부터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의 왕이 될 것이라는 꿈을 꾸고 있었습니다. 사실 그의 꿈은 결코 잘 못된 것이 아니었습니다. 실제로 예수님께서는 이스라엘의 왕으로 오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그분을 영접하지 않았고, 이제 십자가의 죽으심을 통해서 모든 인류의 구원을 완성하시려고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베드로의 꿈은 예수님께서 이스라엘의 왕이 되는 것에서 멈춰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죽으신다는 것은 곧 그의 꿈이 모두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의 죽음을 막기 위해 칼을 뽑아 들었습니다. 그리고 대제사장의 종이었던 말고를 향해서 칼로 내리쳤습니다. 그의 의도는 단순히 겁을 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그를 죽이고자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그의 칼은 말고의 귀를 베는 것으로 그칩니다. 그가 칼을 다루는 솜씨가 뛰어난 자였다면 당연히 대제사장의 종이었던 말고를 죽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의 칼솜씨는 목적과는 달리 귀를 자르는 것으로 끝났습니다. 베드로는 스스로가 예수님을 경호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지켜드리겠다는 의욕은 가지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제대로 준비해 본 적이 없이 다만 예수님만 따라다녔을 뿐입니다. 이러한 베드로의 모습은 마치 아무런 준비 없이 주님의 일꾼이 되겠다고 나서는 자들의 모습을 생각나게 합니다.


물론 예수님께서는 폭력이나 시위, 즉 무력으로 상대방을 제압하는 행동을 용납하시지 않습니다. 오히려 주님께서는 그들의 대하여 순종하고, 기도할 것을 가르치고 계십니다(딤전2:2). 예수님께서는 천사들을 동원하여 대적하는 자들을 멸망시킬 수도 있는 분이시지만 오히려 순한 어린 양이 되셔서 십자가 위에서 희생물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베드로의 모습만 보면 매우 우스꽝스런 제자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칼을 제대로 사용할 수 없는 자가 예수님을 지키겠다고 칼을 휘두르고, 죽이지도 못하고 귀만 자르는 모습을 통하여 주님의 종으로서 준비가 되지 않고, 주님께 충성을 하겠다는 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생각하게 됩니다.


베드로는 먼저 예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는 자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3년 반에 걸친 오랜 시간동안 예수님을 따라 다녔지만 그분의 말씀을 제대로 들은 적이 없었습니다. 만일 예수님의 뜻을 이해하고 있었다면 칼을 휘두르는 일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육신적으로 예수님을 보호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도 않습니다. 그는 여전히 형편없는 칼솜씨를 가지고 있었고, 대책 없이 말고의 귀를 베는 일을 저질렀을 뿐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칼을 사용한 베드로를 책망하십니다. “네 칼을 도로 칼집에 꽂으라. 칼을 잡는 자는 다 칼로 망하리라”(마26:52) 이 말은 오랜 역사를 통해서 증명된 진리입니다. 폭력은 또 다른 폭력을 낳고, 결국에는 모두가 망하게 됩니다. 우리는 권력자들의 부당함에 저항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간구함으로서 그 처분은 하나님께 맡기는 지혜가 필요합니다(딤전2:1-2).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 의해 귀가 베어진 말고의 귀를 다시 회복시키셨습니다. 이것은 예수님께서 베푸신 마지막 기적입니다. 그 마지막 기적이 예수님을 잡기 위해 온 대제사장의 종이라는 점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예수님의 대적자, 즉 예수님을 죽이기 위해 온 자를 사랑으로 품으시는 모습은 그리스도인들이 세상 사람들에 대하여 어떠한 자세로 살아가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매우 중요한 가르침을 주고 있습니다. 우리가 가진 무기는 베드로의 손에 있었던 칼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되어야 합니다(엡6:17). 이 말은 언제나 하나님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고, 오직 그분의 뜻을 다라서 사는 것이 모든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는 비결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4 슬픈 빛을 띤 두 사람(눅24:13-17) 이진천 2017-03-03
173 시체가 보이지 아니하더라(눅24:1-12) 이진천 2014-12-26
172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눅23:44-49) 이진천 2014-12-23
171 아직도 믿지 못하고(눅23:39-43) 이진천 2014-12-10
170 유대인의 왕(눅23:26-38) 이진천 2014-12-09
169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눅23:13-25) 이진천 2014-12-08
168 헤롯과 빌라도(눅23:8-12) 이진천 2014-12-02
167 이 사람에게 죄가 없도다(눅23:1-7) 이진천 2014-12-01
166 네가 그리스도이거든 우리에게 말하라(눅22:66-71) 이진천 2014-11-25
165 예수를 희롱하고 때리며(눅22:63-65) 이진천 2014-11-20
164 닭 울기 전에(눅22:54-62) 이진천 2014-11-19
» 그 귀를 만져 낫게 하시더라(눅22:47-53) 이진천 2014-11-18
162 시험에 들지 않게 일어나 기도하라(눅22:39-46) 이진천 2014-11-17
161 내게 관한 일이 이루어져 감이니라(눅22:35-38) 이진천 2014-11-11
160 누가 크냐?(눅22:24-34) 이진천 2014-11-03
159 나를 기념하라(눅22:14-23) 이진천 2014-10-31
158 유월절을 준비하여 우리로 먹게 하라(눅22:7-13) 이진천 2014-10-30
157 유다에게 사탄이 들어가니(눅22:1-6) 이진천 2014-10-28
156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라(눅21:34-38) 이진천 2014-10-27
155 무화과나무와 모든 나무를 보라(눅21:29-33) 이진천 2014-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