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비유(마태복음13:31-32)

조회 수 3854 추천 수 0 2010.06.07 19:09:38

또 예수님께서 다른 비유를 들어 그들에게 이르시되 하늘의 왕국은 마치 어떤 사람이 자기 밭에 가져다가 뿌린 겨자씨 한 알과 같으니 이것은 참으로 모든 씨 중에서 가장 작은 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모든 채소 가운데 가장 커서 나무가 되매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이느니라(마태복음13:31-32)

겨자씨의 비유를 통해서 가장 주목해야 하는 단어는 역시 겨자씨가 “모든 씨 중에서 가장 작은 씨”라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씨(seed)의 정체가 무엇이냐를 놓고 논란을 벌일 수도 잇지만 그것은 결코 논쟁의 여지가 없는 단어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공중의 새들은 마귀들을 상징하는 것이기 때문이 이 씨가 사탄이 뿌려놓은 거짓 진리나 변개된 목음일 것이라고 추정하지만 이는 너무나 앞선 해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비유에서 한 알의 씨가 심겨졌음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성경이 한 알의 씨를 말할 때에는 그것이 언제나 예수 그리스도를 말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미 예수님께서 자신이 한 알의 밀알이 되어 땅에 심겨져 썩어서 많은 열매를 맺게 될 것에 대하여 말씀한 바가 있으십니다. 마찬가지로 여기서 말하고 있는 한 알의 겨자씨, 즉 가장 작은 씨는 바로 예수님 자신에 대하여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 자신이 땅에 심겨진 것, 그것은 바로 복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왕국의 복음은 사람들에게는 매력이 없는 것입니다. 또한 매우 작아 보이기 때문에 관심의 대상이 될 수도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땅, 즉 사람들의 마음에 심겨질 때에는 자라서 커다란 나무가 되어 새들이 깃들이는 것처럼 풍성한 삶의 열매를 맺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복음은 언제나 작게 취급되어 온 것이 사실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커다란 교회당과 웅장한 교회 음악에는 심취되어 있으면서도 정작 복음은 매우 작게 여겨져 온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마음 안에서 사람을 아름답고 풍성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은 바로 복음입니다. 이 복음이 바로 능력 있는 삶으로 인도할 수 있는 진정한 생명체라고 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한 알의 겨자씨를 생각해 보십시오. 또한 언제 그것의 가치가 드러나게 되는 것입니까? 그것이 자라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아무런 가치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미약한 것과 같은 것이 시간의 흐름과 함께 나무가 되어 자라게 되어 커다란 결실을 안겨다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성경 안에서 매우 비중 있게 다루고 있는 스데반의 죽음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그는 초대교회의 집사였지만 삶을 통하여 실제적인 결과를 얻은 자는 아닙니다. 그는 분명한 복음을 전하고 많은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만한 설교를 통하여 확실한 증거를 한 자였지만 결국 유대인들의 손에 의하여 돌아 맞아 죽음을 맞이했던 자였습니다. 우리는 그의 인생이 아무런 결실도 없이 수고만 하고 떠나갔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는 역사로 볼 때는 매우 작은 씨, 즉 겨자씨와 같이 미약해 뵈는 존재인 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결코 그를 가볍게 생각할 수 없는 것은 그는 죽으면서 한 사람의 마음에 씨를 뿌렸다는 점 때문입니다.

스데반의 죽음에 자리에 있었던 자는 후에 바울이 된 사울이라는 자였습니다. 그는 스데반의 죽음을 목격했고, 또한 이 광경을 매우 당연한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그가 주님을 만나고, 복음전도자로서 새로운 인생을 살아갈 때에는 그의 안에서 살아 숨쉬는 스데반의 증거와 죽음이 자라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의 살아가는 방식을 보십시오. 그는 어느 자리에서나 분명한 복음을 증거합니다. 심지어 죽음의 자리 앞에서도 담대하게 예수 그리스도에 대하여 설명합니다. 그는 수십 번 매를 맞고, 죽음의 자리에서 벗어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그 때마다 바울 안에서는 스데반이 죽음 앞에서 기뻐하는 모습을 그렸을 것입니다. 스데반의 작은 씨는 결국 바울 안에서 열매를 맺고 있었던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교회사를 말할 때 주로 카톨릭 교회와 같은 거대한 교회당과 정치적인 영향력을 가졌던 자들을 언급할 것입니다. 그들에 의해서 오늘날의 기독교회가 형성되어졌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진실한 주님의 교회는 오히려 그들에 의하여 핍박을 받아 왔으며, 언제나 소수의 무리를 이루고 그들에 의하여 유지되어져 왔습니다. 마귀는 그들을 완전히 멸망시키기 위해서 많은 방법을 동원하여 죽이고, 성경을 불태우고, 모든 핍박을 가했지만 복음은 작은 씨가 되어 모든 나라들에 뿌려짐으로서 생명을 유지해 왔던 것입니다.

이러한 현실은 오늘날에도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많은 교회들과 교회의 지도자들이 기독교회 안에서 소외되는 것을 두려워하여 에큐메니칼, 즉 교회연합운동에 참여하고, 교회의 대형화를 위해 모든 힘을 기울이고, 사회적인 영향력을 키우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이들의 노력은 결국 복음의 위력을 감소시키고, 오히려 바른 복음을 핍박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역사 속에서 성경대로 가르치고, 또한 그 안에서 사는 자들은 언제나 소수였습니다. 이들은 작은 씨가 되어 부패되고 타락의 길로 가는 교회와 죄 가운데 사는 자들에게 시기의 대상이면서도 바른 길로 인도하는 등불의 역할을 다해왔던 자들입니다. 그 열매는 오늘날 또 다른 모습으로 풍성한 열매를 맺고 있으며, 또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열매를 맺어가게 될 것입니다.

복음은 사람의 눈으로 볼 때 매우 작고, 약한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사람들의 삶을 매우 풍성하게 만들어 줄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주님의 왕국이 이를 때까지 지속적으로 자라게 될 것입니다. 소망을 가지십시오. 주님의 왕국은 결코 멸망하지 않을 것이며, 또한 우리의 삶에 풍성한 결실을 안겨다 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7 마귀 들린 아이를 고치심(마17:14-20) 이진천 2010-11-20
46 가나안 여자의 마귀 들린 어린 딸(마15:21-28) 이진천 2010-11-12
45 마귀 들려 눈 멀고 말 못하는 자(마12:22~30) [1] 이진천 2010-11-02
44 마귀 들려 말 못하는 자(마9:32-34) [1] 이진천 2010-10-30
43 마귀 들려 무덤 사이에 있던 두 사람(마8:28~34) 이진천 2010-10-21
42 눈 먼 두 사람(마9:27-34) 이진천 2010-07-17
» 겨자씨 비유(마태복음13:31-32) 이진천 2010-06-07
40 곡식과 가라지 비유(마태복음13:24-30) [1] 이진천 2010-06-07
39 씨 뿌리는 자(마태복음13:3-9) 이진천 2010-06-07
38 빚진 자(마태복음18:23-35) 이진천 2010-06-07
37 반석위에 지은 집(마태복음7:24-27) [134] 이진천 2010-06-07
36 눈먼 자가 눈먼 자를 인도하면(마15:14) [1] 이진천 2010-06-07
35 등잔대 위의 등잔불(마태복음5:15,16) [1] 이진천 2010-06-07
34 더 나은 것(마태복음5:20) [1] 이진천 2010-06-07
33 부활하신 예수님(마태복음 28:1-20) [1] 이진천 2010-06-07
32 성숙한 신앙으로 가는 길 (마태복음 26:69-75) [1] 이진천 2010-06-07
31 예수님을 아는 성도(마태복음 26:47-75) [1] 이진천 2010-06-07
30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마태복음 26:31-75) 이진천 2010-06-07
29 현혹하는 세대(마 23:15) [1] 이진천 2010-06-07
28 외식하는 자들을 책망하신 예수님(마태복음 23:1-39) [2] 이진천 2010-06-07